그룹 이달의 소녀가 20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미니 앨범 '플러스 플러스(+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