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네팔 부부가 진솔한 대화를 나눈다.

8월23일(목)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는 아빠 어노즈와 엄마 리나의 로맨틱한 데이트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친구들 중 처음으로 네팔 가족이 엄마와 아빠, 수잔과 아이들 두 팀으로 나뉘어 여행을 떠났다. 이 상황은 너무 어린 나이에 결혼해 제대로 된 연애를 하지 못한 네팔 부부를 위해 준비한 수잔의 아이디어. 수잔은 “애들 낳고 나서 네팔에서 둘만 놀러 간 적이 없잖아요” 하며 형 어노즈에게 둘만의 데이트를 즐기라고 귀띔했다.

아내 리나와 16년 만에 하게 된 데이트에 어노즈가 선택한 첫 번째 코스는 바로 네팔에는 없는 유명 커피숍이었다. 커피와 디저트 주문 후 자리에 앉은 어노즈와 리나는 간만에 생긴 둘만의 시간에 어색함을 느꼈다.
하지만 그 어색함은 카리스마 상남자 어노즈의 필살 애교 앞에 금방 무너졌다. 어노즈는 “내 아내~ 여기 나왔습니다. 아내님 시키신 거 나왔습니다”며 아내에게 갖은 애정 표현을 했고 간간이 귀여운 스킨십을 시도했다.

이에 어색함이 풀어지자 네팔 부부는 오랜 시간 동안 하지 못했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알콩달콩한 네팔 부부의 모습은 16년 차 부부가 아닌 마치 사귄 지 16일 차 된 풋풋한 연인 같았다는 후문.

앞서 수잔의 말에 의하면 아직까지 네팔에서는 한국의 70, 80년대처럼 남들 앞에서 애정 표현을 하지 않는다고. 이날 어노즈가 리나에게 한 애정 표현과 스킨십은 네팔에선 상상할 수 없는 모습인 것. 한국 여행을 통해 점점 변화하는 사랑꾼 어노즈의 모습이 이번 편의 숨은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한편, 네팔 부부의 알콩달콩 데이트 현장은 8월23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 공개될 예정이다.(사진제공: MBC플러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