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스컴 2018' 참가…"시장점유율 24%로 세계 1위"

삼성전자는 21일 독일 쾰른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규모의 게임전시회 '게임스컴 2018'에서 2018년형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오는 25일까지 진행되는 게임스컴은 전세계 50여개국, 1천200여개 기업이 참여하고 35만명이 방문하는 '세계 3대 게임쇼' 가운데 하나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CJG5'의 27인치·32인치 신제품 2종을 공개하고, 유럽 시장을 비롯해 전세계 주요 시장에서 일제히 판매를 시작했다.

신제품은 게이밍 모니터의 필수 요소인 144㎐의 고주사율을 지원하고, WQHD(Wide Quad HD·2560×1440 화소)급 해상도가 적용됐다.

회사 관계자는 "주사율은 모니터가 1초에 몇 개의 화면을 보여줄 수 있는지를 나타낸다"면서 "144㎐의 주사율은 화면 전개가 빠른 게임을 잔상과 이미지 깨짐 없이 생생하게 즐길 수 있게 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또 커브드 디자인으로 게임 몰입도를 높이고 눈의 피로는 감소시키는 한편 대시보드 형태의 OSD(온스크린 디스플레이)를 통해 화면 세팅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유비소프트, 딥실버, 스퀘어 에닉스 등 게임 파트너사 전시공간에서 세계 최대 크기인 49인치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인 'CHG90' 체험존도 운영한다.

시장조사업체인 IDC에 따르면 전세계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점유율 24%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CJG5'의 국내 가격은 출고가 기준으로 27인치는 48만원, 32인치는 55만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