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경제팀에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가 어려운 고용상황에서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고용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악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서 마음이 매우 무겁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고용)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해야 할 것은 난관보다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정부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워크로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야당이 제기한 청와대 경제팀의 경질이나 소득주도성장 등 정부의 정책 방향을 수정할 뜻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