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서울 세종대로 일자리위원회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사용자단체 간담회에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손경식 경총 회장에게 자리를 권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손 회장, 이목희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 장관.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