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대비하는 기업들

구자열(왼쪽 첫 번째) LS그룹 회장이 지난 3월 세르비아 즈레냐닌시에서 열린 SPSX 권선 생산법인 기공식에 참석했다. /LS 제공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쇼 CES를 찾았다. 구자은 LS엠트론 부회장과 이학성 (주)LS 사장 등 그룹의 연구개발(R&D) 전략을 담당하는 임원들이 총출동했다. LS그룹처럼 에너지 사업 관련 업체가 CES를 찾는 건 흔치 않은 일. 구 회장은 차세대 에너지산업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회사 경영진이 정보기술(IT) 분야 혁신 기술을 경험해야 한다는 생각에 CES 참관을 결정했다.

LS그룹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와 같은 신기술을 전력 인프라, 스마트 에너지 등 그룹 미래 성장산업에 접목시킨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특히 친환경 에너지사업인 초전도 케이블, 마이크로 그리드, 초고압 직류송전(HVDC) 등 분야에 그룹 인력과 자원을 집중하고 있다.

그룹 주력 계열사인 LS전선은 초고압·해저·초전도 케이블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확보하고 이를 토대로 미국, 폴란드, 베트남, 미얀마 등 해외 지역으로 활발하게 진출하고 있다.

성과도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올해 6월 인도 남동부 안드라 프라데시주 전력청으로부터 4000만달러(약 440억원) 규모 초고압 케이블 시스템 사업을 수주했다. 같은 달 인도네시아 아르타그라하그룹과 함께 자카르타시 인근 6만4000㎡ 부지에 전력 케이블 공장을 착공했다. LS전선은 2020년부터 이 공장에서 인프라용 가공 전선과 건설, 플랜트 등에 사용되는 중저압 전선을 생산할 계획이다.

LS산전은 소규모 지역에서 전력을 자급자족할 수 있는 차세대 전력망 마이크로 그리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S산전은 지난해 일본 홋카이도와 부산시 등에 에너지 저장장치(ESS)를 활용한 메가와트(MW)급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
지난해 9월 일본 하나미즈키 태양광발전소 건설 사업을 수주하는 등 세계에서 가장 앞선 일본 시장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전기동 제조 계열사인 LS니꼬동은 제련 공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제련 효율을 최적화하는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했다.

LS엠트론은 유럽과 미국 등 선진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친환경 엔진을 장착한 트랙터를 개발하고 있다. LPG 전문업체 E1은 싱가포르, 미국 휴스턴 등 해외 지사들을 거점으로 네트워크와 트레이딩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미국의 전선 계열사인 SPSX는 북미 시장에서 초고속인터넷망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광통신선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또 미국의 최대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에 자동차용 권선을 100% 공급하는 등 전기차용 권선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권선은 자동차와 변압기·모터 등 전자장치에 감는 구리선으로 최근 전기차 시장 확대와 차량 전장화 추세 등에 맞물려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