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서 토막주검 발견
신원 조회결과 경기도 거주 50대 남성

50대 남성 토막시신 발견된 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 수풀(사진 독자제공=연합뉴스)

19일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수풀에서 머리와 몸통 부분이 분리된 시신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이 신원을 확인한 결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50대 초반 남성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 씨의 직업과 결혼 또는 동거인 여부, 최근 행적 등에 대해 조사해 최대한 빨리 용의자를 특정한다는 방침이다.

A 씨는 앞서 이날 오전 9시 40분께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서 머리와 몸통 부분이 분리된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오전 9시 39분께 장미의언덕 주차장 주변을 지나던 서울대공원 직원이 머리와 몸통이 분리된 50대 초반 남성 시신을 발견한 후 경찰에 신고해 출동한 경찰이 인근에서 머리 부분을 추가로 수습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발견 당시 별다른 소지품이 나오지 않아 시신의 신원을 바로 알 수 없었지만, 지문 조회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

시신은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청계산 등산로 입구주변 수풀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미의언덕은 서울대공원 북쪽 중앙에 위치한 장소로 평소 시민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네티즌들은 "어제도 서울대공원 다녀왔는데", "저녁마다 산책 다니는 곳인데 이런 일이 일어났다니 무섭다"면서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