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9일 고용부진과 관련해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으로 두고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회의가 끝난 뒤 "우선 올해 일자리 사업 및 추경사업 집행 점검을 강화하고 4조원 규모의 재정 보강 패키지를 신속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2019년도 일자리 예산을 올해 증가율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내년 재정기조를 더욱 확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면서 "올해가 12.6%인데 그 이상 편성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존 주력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업종과 분야별 일자리 대책의 순차 발굴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일자리 투자를 제약하는 핵심 규제도 발굴해 신속히 제거하겠다"고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방안을 이번주 발표하는 등 최저임금 인상 보완대책도 차질 없이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