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EV)가 우리 일상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친환경차 시대가 열리면서 다양한 전기차들이 시장에 나오고 있습니다. 대형마트 등 공공장소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소가 늘어나고 있고, 우리가 거주하는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도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경닷컴은 전기차를 충전해 가면서 탈만한지 체험해 볼 예정입니다. 시승 영상 '충전해봤어요' 코너를 통해 다양한 전기차를 만나봅니다. [편집자 주]

[충전해봤어요]①쉐보레(Chevrolet)볼트EV 시승기(feat.외,내부설명편)

쉐보레 볼트(Bolt)는 한국GM이 경차 스파크EV 후속 모델로 판매하는 전기차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북미 공장에서 생산돼 수입차로 국내 판매된다.
볼트는 국내 장거리 전기차 시대의 포문을 열어준 첫 모델이다. 한 번 충전으로 383㎞를 달릴 수 있는 60㎾h 고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모터 최대 출력은 206마력(150㎾), 최대 토크는 36.7㎏·m다. 복합 연비는 1㎾h당 5.5㎞(도심 6.0㎞/㎾h, 고속도로 5.1㎞/㎾h)를 달린다.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EPB), 10.2인치 터치스크린를 기본 사양으로 제공한다. 상위 모델은 자동주차보조, 사각지대경고, 차선변경경고, 후측방경고 등 안전사양을 탑재했다.

쉐보레는 지난해부터 볼트의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올해는 한국GM이 GM 본사에서 배정받은 약 5000대 물량이 연초에 매진됐다. 현재 구매하고 싶어도 물량이 없어 내년을 기다려야 한다. 작년부터 지난 7월까지 국내 누적 보급대수는 4550여대다. 올해는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일렉트릭(4740대)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팔렸다.

트림별 가격은 LT 4558만원, 디럭스 4658만원, 프리미어 4779만원이다. 국고 및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을 받으면 3000만원 이하로 구매할 수 있다. 한국GM은 볼트 구매자에게 일반 부품은 5년 10만㎞, 배터리 및 전기차 전용부품은 8년 16만㎞ 보증 서비스를 각각 제공한다.

[충전해봤어요]②쉐보레 볼트EV 시승기(feat.본격시승편)

김정훈/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영상 =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