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올해 미사용분 반납을"
여야가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 폐지를 합의한 가운데 정부의 특활비 삭감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 정부 예산안에서 특활비의 대폭적인 삭감 편성을 촉구한다”며 “정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국회 심사 과정에서 불요불급한 예산을 전액 삭감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정부 특활비 폐지에 적극 동의하고 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정부 각 부처에서 깜깜이로 사용하던 특활비를 이번 결산부터 현미경 심사를 하고 내년 본 예산심사에서도 대폭 삭감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