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품 인사 청탁' 주장 정면 반박

"취임식 전 원고 보느라 바빠
이팔성 만난다는 게 말이 안돼
거짓말탐지기 확인했으면 좋겠다"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 측에 돈을 건네고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주장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얼토당토않은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직접 입을 열고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이 전 회장은 자신의 비망록에서 이 전 대통령의 주변인들에게 돈을 건네고 인사 청탁을 한 구체적인 정황들을 적었다. 이 전 대통령 취임 직전인 2008년 2월23일엔 직접 서울 통의동에 있는 당선인 사무실에서 만났고,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이 “긍정 방향으로 조금 기다리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비망록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이씨가 나를 궁지에 몰기 위해서 그렇게 진술하지 않았나 싶다”며 “차라리 이씨를 (증인으로) 불러서 거짓말탐지기로 확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통의동 사무실에서 만났다는 주장에 대해선 “당시는 취임식이라는 큰 행사를 앞두고 있었다. 취임사 내용을 두고 원고 한 줄 한 줄을 보던 시기”라며 “그런 입장에서 이씨 같은 사람을 만난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자신에게 이씨의 인사에 대해 언급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희중도 나와 같이 있는 동안 누구를 뭐 시켰으면 좋겠다는 등 인사 문제를 한 번도 얘기한 일이 없다. 아마 그랬으면 그냥 있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이씨가 그 자리(부속실장)가 힘이 있는 자리고, 뭐든 얘기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하고 접근을 많이 한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도 “가장 중요한 건 김희중이 이팔성으로부터 돈을 많이 받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회장의 인사를 챙긴 건 이 전 대통령이 아니라 김 전 실장이라는 취지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