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부녀' 추성훈과 추사랑이 다정한 모습으로 근황을 전했다.

추성훈 추사랑 부녀는 17일 서울 광화문 바디프랜드 광화문점 직영전시장에서 진행된 헬스케어 브랜드 '바디프랜드' 론칭 파티에 등장했다.

훌쩍 자란 추사랑은 여전히 깜찍한 얼굴로 등장해 수많은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