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미기 선의

우주소녀 미기, 선의가 화전소녀101(이하 ‘화전소녀’)와 우주소녀 활동을 병행한다.

우주소녀의 소속사 위에화 엔터테인먼트와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17일 "우주소녀 미기, 선의가 화전소녀와 우주소녀 활동을 병행하기로 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위에화 엔터테인먼트는 "‘미기, 선의의 향후 활동과 관련해 저우텐 엔터테인먼트(이하 ‘저우텐’)과 오랜 협상 끝에 우주소녀와 화전소녀 병행 활동으로 극적 타협을 이끌어냈다"면서 "그동안 저우텐은 화전소녀만으로 활동한다고 입장을 고수해왔으나 위에화 엔터테인먼트가 미기, 선의를 사랑하는 양국의 관계자와 팬들을 위해 저우텐과의 지속적인 협상으로 두 그룹의 병행활동으로 결론지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맹미기, 오선의는 화전소녀로 복귀하여 그룹 활동을 계속할 것이며, 우주소녀와 관련된 연예활동을 병행할 것이다"라면서 "미기, 선의와 관련된 모든 사항은 저우텐과 우호적 및 효율적으로 원활히 소통함으로써 아티스트에게 보다 큰 공간과 무대를 제공하며, 맹미기, 오선의 또한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이로써 미기와 선의는 화전소녀와 우주소녀로 병행 활동하며 두 그룹을 사랑하는 한, 중 팬 모두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됐다.

우주소녀 멤버인 미기, 선의는 중국판 프로듀스 101 ‘창조 101’에 참여, 1위, 2위라는 성적으로 화전소녀의 데뷔를 확정, 우주소녀 활동여부 및 화전소녀 탈퇴 등으로 논란을 겪은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