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증시 환경이 어렵지만 지난 수년 간 주식 투자 경험을 하면서 배운 점을 활용해 성과를 낼 계획입니다. 최선을 다해 대회에 임하겠습니다."

황보원경 NH투자증권 청담WMC 부장은 '2018 제24회 한경 스타워즈 실전투자대회'에 참가하면서 이같은 포부를 밝혔다.

황보 부장은 올해를 전형적인 약세장이라고 판단했다. 수년 간 국내 증시를 주도한 전기전자(IT)·반도체 업종에 대한 업황 고점 논란이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줄고 있어서다. 미·중 무역전쟁과 미국 금리인상이 이어지는 등 대외 환경도 녹록치 않다.

황보 부장은 이같은 환경 속에서도 꾸준히 이익이 개선되는 기업들을 찾아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향후 수년 간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매출 성장성이 보이는 회사들을 기업 탐방을 통해 발굴한다.
그는 "과거와 같이 업종 대표주 등에 대한 추격 매매 대응 전략보다는 차별화된 종목을 선택해 매매 수익을 유지하는 전략을 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로 23년째를 맞은 한경 스타워즈 대회는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서 진행된다. 하반기 대회는 이날부터 11월30일까지 열린다. 국내 주요 증권사에서 대표로 선발된 10팀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투자원금은 5000만원으로, 누적손실률이 20% 이상이면 중도 탈락한다.

'2018 제24회 한경 스타워즈 실전투자대회' 실시간 매매내역은 한경닷컴 홈페이지(http://starwars.hankyung.com)와 '슈퍼개미' 증권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