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더위가 가시고 열대야도 사라졌다고 하지만 배달원들의 사정은 폭염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

뜨거운 햇빛에 헬멧을 쓰고 구슬땀을 흘리며 사투를 벌이는 이들에게 어느 호텔이 엘리베이터 사용 금지령을 내리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22층짜리 A호텔 엘리베이터 앞에는 안내문 하나가 붙어 있습니다. "승강기 혼잡으로 외부 배달하는 분은 내려올 때 계단을 이용해 달라"는 내용이다.

음식 배달을 위해 상향 엘리베이터는 탑승해도 되지만 1층으로 내려갈 때는 걸어가라는 뜻이다.

이 안내문에 따르면 배달기사는 22층까지 엘리베이터를 타고 배달을 갔다가도 1층으로 걸어 내려와야 한다.

/사진=SBS 뉴스

SBS가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자 호텔 측의 또 다른 '갑질'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관리사무소 측은 "호텔 용도로 지어진 건물이 아니라 엘리베이터와 로비가 좁은 편이고 음식 냄새난다고 하는 투숙객의 민원이 많다"면서 "성수기에 한정된 조치"라고 해명했다.

이 호텔 투숙객 들은 "사람이라면 같이 타는 거지...", "당연히 이용해야 하는 건데 말도 안 된다", "음식 냄새 조금날 수 있지만 그 정도는 참을 수 있다"고 호텔 측의 대처를 의아해했다.

네티즌들은 "음식 냄새 때문에 민원이 들어오면 처음부터 배달을 금지 시키면 된다", "음식 냄새 이미 다 풍긴 후 배달 끝내고 나가는 길인데 못 타게 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 해명", "올라갈 땐 음식 냄새가 나도 내려갈 때 냄새가 나나? 이해할 수 없는 처사", "외부 음식을 주문한 투숙객은 반드시 로비에서 수령하도록 하라", "올라갈 땐 배달 늦는다고 할까 봐 엘리베이터 타게 한 듯", "이 더위에 너무하네 진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호텔의 처사는 택배 기사, 배달원들을 위해 얼음물 등 시원한 간식을 아이스박스에 준비해 놓은 몇몇 아파트의 사연과 대조적이다. 불볕 더위 속에서 사회 곳곳에서 이어지는 작은 배려들이 절실한 때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