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코리아가 17일 선보인 모델 X / 사진=박상재 기자

미국 전기자동차 기업 테슬라가 ‘모델 X’(사진)를 앞세워 다시 한번 국내 시장을 두드린다. 다만 전기차 구매보조금 등은 명확한 안내가 없어 구매자의 혼선을 키우고 있다.

테슬라코리아는 17일 서울 청담동 전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 X 공개 행사를 열었다.

김진정 테슬라코리아 대표는 “테슬라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 진출한 뒤 새로운 바람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이제 세단 뿐만 아니라 SUV를 선보이는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모델 X의 경우 성능과 속도, 안정성 등에서 큰 강점이 있다”며 “특히 어떠한 라이프 스타일과도 잘 맞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관심이 쏠리는 보조금 여부, 구매자 안내와 시기는 파악되지 않았다.

회사 관계자는 “아직 말해줄 수 있는 게 없다”며 “미국 본사와 논의를 한 후 정보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확답을 피했다.
충분한 준비 없이 신차를 서둘러 내놔 과정이 미비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일각에서는 구매 여부를 확정해야 하는 사전계약자가 혼선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테슬라코리아는 이날부터 모델 X의 공식 주문을 받고 있다. 고객 인도 시기는 올 연말부터 내년 중이다.

모델 X는 브랜드 사상 최초의 SUV다. 100㎾h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갔다. 환경부로부터 1회 충전 주행거리 386㎞를 인증받았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인 ‘제로백’은 4.9초다.

가장 큰 강점은 뛰어난 실내 공간 활용성이다. 5인승을 기본으로 하면서 옵션(선택 사양)에 따라 6인승과 7인승까지 구성할 수 있다.

이 밖에 4륜 구동 시스템, 부분 자율주행 기술인 ‘오토파일럿’, 차 문이 날개처럼 위로 열리는 ‘윙 도어’ 등을 갖췄다. 판매 가격은 1억3490만원부터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