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정수 SNS

개그맨 윤정수가 자신의 SNS에 일반인 얼굴이 나온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윤정수는 자신의 SNS에 "혼자 놀기의 진수. 혼자 카페 다니기. 4F 누군가 알려줘서 혼자 가긴 했는데 재미진다 재미져. 카페 안에 여성분. 가게 안에 단둘인데 나한테 관심 없으심"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정수의 모습과 함께 일반인 여성의 얼굴이 그대로 담겨 있었다.
이 게시물이 올라오자 네티즌들은 당사자의 허락도 받지 않고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지적했다. 이를 확인한 윤정수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해당 여성의 얼굴을 웹스티커로 가린 채 다시 올렸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윤정수의 사과가 다소 가볍다고 지적했고 논란이 거세지자 윤정수는 해당 사진을 삭제한 뒤 SNS에 "본의 아니게 카페가 너무 조용하고 편하다 보니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렸습니다. 얼굴이 작게라도 나온 여성분께 죄송하단 말씀드리면서 급수정했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