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루 벤투 전 포르투갈 감독, 2022년까지 한국 대표팀 이끈다

축구대표팀 새 사령탑 발표하는 김판곤 위원장.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49) 전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의 신임 감독으로 선임됐다.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신임 감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벤투 전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벤투 감독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4년간 한국 대표팀을 이끈다. 벤투 감독과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의 연봉인 15억원을 훌쩍 넘는 금액으로 알려졌다. 벤투 감독은 다음달 7일 열리는 코스타리카와 평가전부터 본격적으로 대표팀을 이끌 예정이다.
벤투 감독은 2002년까지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뛰며 A매치 35경기에 나왔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조별리그 한국과 경기에서도 출전한 바 있다. 벤투 감독은 은퇴 후 2004년 스포르팅 리스본 유소년팀 감독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듬해 스포르팅 감독으로 부임해 2009년까지 팀의 컵대회 우승과 FA컵 우승 등을 견인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을 맡았고 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에선 4강에 진출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선 본선에 올랐으나 1승1무1패로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이후 브라질 리그의 크루제이루(2016년)와 그리스의 올림피아 코스(2016-2017년), 중국 리그 충칭(2018년) 감독을 역임했다. 충칭에선 13라운드까지 13위에 그쳐 성적 부진을 이유로 경질됐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