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캡처

모처럼 전국에 폭염이 주춤한 가운데 제 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면서 이동 경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중심기압 992hPa에 최대풍속 초속 23m의 강풍을 동반한 소형 태풍이다. 태풍 솔릭은 괌 북북서쪽 약 790㎞ 부근 해상에 위치하며 세력을 키우고 있다.

기상청은 "17일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430km 해상에 다다를 것으로 보인다. 이어 19일 오전 3시 기준으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1130km 부근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4~5일 후에는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다. 이후 발표되는 기상 정보에 유의해야 한다. 국내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솔릭'은 태평양 필리핀 제도에 위치한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이며 '전설 속의 족장'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