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 임원 中 인터뷰 발언 논란
BMW 임원이 연쇄 화재사고 원인을 ‘한국인의 운전습관’ 탓으로 돌리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고 있다.

16일 자동차업계 및 외신에 따르면 요헨 프레이 BMW 본사 대변인은 지난 14일 중국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사고가 집중된 것은 현지 교통 상황과 운전 스타일 때문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BMW 피해자 측 소송을 대리하는 하종선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는 “BMW 본사의 오만한 태도를 보여준 것”이라며 “해당 임원을 형사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결함 시정) 대상 차량의 운행정지 처분은 이날부터 내려졌다. 대상 차량은 1만5000대 규모다. 9700대가량이 진단 예약을 신청한 상태여서 실제로는 5000대가량이 운행정지 대상이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 대상 차량 1만5092대에 운행정지 명령을 발동해 달라고 각 시·도에 요청했다.

도병욱/서기열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