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조현우가 선방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신들린 선방으로 전 세계 축구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골키퍼 조현우(대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맹활약하면서 한국 축구의 2회 연속 '무실점 우승'의 희망을 밝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락하루팟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 등 공격진의 활약에 힘입어 6-0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조현우는 골키퍼로 선발 출전해 후반 막판 기막힌 슈퍼세이브를 선보이며 6-0 승리의 버팀목을 놨다. 한국은 후반 중반 이후 김학범 감독의 뜻에 따라 전술 시험에 나서면서 순간적으로 조직력이 무너졌다. 점수차가 크게 벌어진 상황에서 한국은 상대를 전방에서 압박하지 않고 중원과 우리 진영까지 밀고 들어오게 한 뒤 볼을 빼앗아 역습에 나서는 훈련을 실전에서 가동했다.
하지만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지면서 상대에게 슈팅 기회를 내줬고 이때마다 조현우가 몸을 날렸다. 그는 후반 29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바레인의 하심과 1대 1로 맞선 상황에서 발로 슈팅을 막아냈고 후반 35분에는 아흐메드 부가마르의 중거리슈팅도 몸을 날리면서 막아내 무실점 경기를 만들었다.

조현우는 경기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90분 동안 집중력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수비진이 뒤에서 버텨줘야 무실점으로 이길 수 있다는 말을 후배들과 나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월드컵이든 아시안게임이든 경기장에서 날아오는 볼은 똑같다. 매 경기 즐기면서 잘 준비하고 있다. 조별리그를 치르면서 오늘 드러난 문제점을 보완해야 한다. 더 단단한 수비 조직력이 나오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강조했다.

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 6 대 0 한국의 승리로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이 조현우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