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상반기 은행권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증가했다. 이자이익 증가와 대손 비용 감소가 순이익 개선을 이끌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국내 은행 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4.0% 늘어난 8조4000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상반기 이자이익은 19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7000억원(9.5%) 늘었다.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118조4000억원(6.0%) 늘어났고, 금리 상승기에 예대금리차가 지난해 상반기 2.01%에서 올 상반기 2.08%로 확대되면서 순이자마진(NIM)이 1.67%로 0.06%포인트 개선됐다.

대손비용은 1조원을 기록해 1조7000억원(61.8%) 급감했다. 신규 부실이 감소하고 부실채권을 정리한 결과다.

반면 외환·파생관련이익 등 비이자이익은 1조5000억원(33.4%) 감소한 3조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일회성 주식매각이익이 발생했으나 올해는 그 효과가 없었고, IFRS9 시행으로 유가증권매매손익이 1조3000억원 감소한 1000억원에 그친 영향이다.

또한 올 상반기 환율이 상승하면서 외환·파생 관련 이익이 7000억원 줄어 1조원에 그쳤다.

영업외손익은 1000억원으로 4000억원(79.3%) 급감했다. 자회사 등 투자지분 관련 이익이 3000억원(60%) 줄어 2000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상반기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69%로 전년 동기 대비 0.02%포인트 떨어졌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8.91%로 0.11%포인트 하락했다.

일반은행의 ROA는 0.73%로 0.02%포인트 상승했고, ROE는 9.68%로 0.29%포인트 개선됐다. 특수은행의 ROA와 ROE는 각각 0.63%, 7.64%로 각각 0.06%포인트, 0.77%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측은 "국내 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소폭 증가했으나 지난해 영업실적 개선 등으로 자산·자본이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