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주호민

'라디오스타'에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의 원작 만화가인 주호민이 출연해 빌딩 매입설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주호민은 이같은 질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주호민이 김풍 작가와 '비디오스타' 출연 당시 "영화가 잘 되면 빌딩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이 와전된 것이라고.

주호민은 "자동차 3대, 부동산 3개도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집이 하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과 함께' 정산을 받을 줄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데 1,2편이 다 끝나고 해외 상영이 끝나야 그때 정산된다"고 밝혔다.

주호민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제작되고 있는 이 시리즈는 한국 영화 최초 '쌍천만' 관객을 들이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개봉한 '신과 함께-죄와 벌'은 1441만여 명의 관객을 들여 1600만 달러(한화 181억원)의 최종 수익을 올렸다.

두 번째 시리즈 '신과 함께-인과 연'은 개봉 16일만에 1053만 8158명의 관객을 모아 전작의 기록을 갱신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