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가 금융 앱 중 가장 많이 쓰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앱분석 업체 와이즈앱은 "7월 기준 사용자가 가장 많았던 안드로이드 금융 앱은 삼성페이로, 총 886만명이 쓴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작년 7월 삼성페이 사용자는 578만명이었는데, 1년 새 53% 증가한 것이다.

사용자가 많은 금융 앱 2위는 'NH 스마트뱅킹'으로, 7월 한 달간 532만명이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7월(482만명이)보다 이용자 수가 10% 늘었다.

그 뒤로 'KB국민은행'(454만명), 'ISP/페이북'(398만명), '카카오뱅크'(349만명), '토스'(342만명) 등 순으로 사용자 수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결과는 국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 2만3천명을 표본 조사해 도출했다.

아이폰 사용자의 실적은 결과에 반영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