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3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와 오랫동안 '테슬라 비상장 전환(상장폐지)'을 논의해왔다고 밝혔다.

지난 7일 테슬라의 상장폐지를 예고하는 단 한 줄의 트윗으로 월스트리트 금융권을 뒤흔들어놓은지 일주일 만이다.

그는 이번 발언으로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시장의 관측을 일축하는 동시에, 비상장사로의 전환이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약 5% 지분)를 비롯해 주요 대주주들의 동의하에 추진되는 것임을 강조했다.

머스크는 이날 테슬라 블로그에 올린 장문의 글을 통해 이번 결정의 '막전막후'를 상세히 전했다.

그는 "정보를 모든 투자자와 공유하지 않고 대주주와 공유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비상장 전환은 애초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의 제안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거의 2년 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비상장 전환 문제와 관련해 여러 차례 접근했다"면서 "지난해 초 처음 만났고, 석유에서 다변화할 필요성에 관해 관심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들은 지난달 31일 미팅에선 비상장 전환을 추진하지 않은 상황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강력한 자금지원을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스크는 "분명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는 비상장 전환에 필요한 충분한 자금, 그 이상을 갖고 있다"면서 "지난주 트윗에서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말할 수 있었던 것도 그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머스크는 "테슬라를 주당 420달러(약 47만 원)에 비공개 회사로 만드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금융권에서는 테슬라 상장폐지를 위한 주식매입 자금으로 700억달러(약 79조원)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차입매수(LBO) 방식으로 추진하겠지만, 과연 막대한 차입금을 제공할 '돈줄'을 찾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시장의 우려가 계속되는 상황이다.

머스크는 이에 "비상장 전환은 부채를 활용하는 통상의 LBO 방식으로 진행되지 않을 것"이라며 "700억달러가 필요할 것이라는 분석도 너무 과장됐으며 테슬라 주주의 3분의 2가량은 비상장 상태에서도 주주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