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손담비가 힘들었던 과거를 '한끼줍쇼'에 출연해 담담히 털어놨다.

15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정상훈과 손담비가 밥동무로 출연해 자양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선다.

정상훈과 손담비는 자양동과 인연이 깊다. 손담비는 실제 자양동에서 거주했던 주민으로 누구보다 동네 특징을 잘 알고 있다. 정상훈은 자양동의 명소인 양꼬치 거리에서 독특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손담비는 사기를 당해 집이 넘어갔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과거 자양동에서 거주했었던 손담비는 자신의 집이 경매로 넘어가게 된 과정을 밝히며 "뉴스에도 나왔다. 힘들었지만 다행히 이겨냈다"라고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손담비는 "내가 미쳤어~' 불렀던 손담비"라고 말하며 히트곡을 열창해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정상훈은 '꽝손' 밥동무로 등극하며 예능 천재의 모습을 선보였다. 정상훈은 첫 시도부터 무응답 릴레이를 이어가 역대급 '꽝손' 밥동무의 탄생을 예고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정상훈과 손담비의 활약은 15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