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세부터 수령' 시기상조
자문안 받아들일 생각없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민연금 수급 연령을 68세까지 늦추는 방안이 제도 개편 자문안에 담긴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정부는 전혀 (자문안을)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고 14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연금 수급 연령 상향을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앞서 국민연금 보험료를 더 많이, 더 오래 내도록 하는 자문안이 알려지면서 여론이 악화되자 지난 12일 “정부안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수급 연령을 65세(2033년 기준)에서 68세로 늦추는 방안도 검토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자 아예 정부안에 담지 않을 것이라고 못을 박은 것이다.
박 장관은 “지난번 제도 개편을 통해 연금 수급 연령을 5년에 한 살씩 늦추기로 해 올해 기준으로는 62세, 2033년 65세가 되는데 지금 68세를 얘기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일축했다. 박 장관은 재정계산위 자문안은 정부안이 아니라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