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 만나 대일 메시지…"역사 바로잡을 것"
"외교분쟁 이어지지 않길" 신중한 입장…안중근 유해발굴 남북 공동추진도

문재인 대통령이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독립유공자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잇따라 만났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이 과거사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해석도 일부에서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이날 독립유공자·유족 240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독립운동으로 나라를 찾고 임시정부로 대한민국의 법통을 세운 자랑스러운 조국의 역사는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이 만든 것"이라며 한국 정부가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보수진영을 중심으로 1948년 정부수립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지만, 문 대통령은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그러면서 임시정부 수립 및 항일투쟁에 헌신한 유공자를 최대한 예우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보훈이야말로 강한 국가를 만드는 뿌리"라며 "다시는 이런 고통과 아픔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

정의와 진실로 역사를 바로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최근 남북관계 개선과 맞물려 안중근 의사의 유해발굴 사업을 북한과 공동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여기에는 남북이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를 공유하는 것이 민족의 동질성 회복 및 관계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우리 자신과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가 전체 여성들의 성폭력과 인권 문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굳은 각성과 교훈으로 삼을 때 비로소 해결될 문제"라고 언급했다.

동시에 문 대통령은 정부가 피해자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진실의 뼈대는 드러났지만, 아직 길이 멀다"며 "기록의 발굴부터 보존과 확산, 연구지원, 교육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

우리 앞에 놓인 역사적 책무를 다하겠다"면서 '과거사 바로세우기'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이처럼 문 대통령이 직접 기념식에 참석한 것을 두고 일부에서는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반성을 촉구하는 의미도 담긴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이 문제가 한일 간의 외교분쟁으로 이어지지 않길 바란다.

양국 간의 외교적 해법으로 해결될 문제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며 신중한 모습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