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자동차 내수 판매가 정부의 개별소비세 감면 덕분에 늘었지만, 수출과 생산은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자동차 내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15만4천872대로 집계됐다.

산업부는 승용차 개소세 감면과 신차 효과로 내수 판매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국산차는 2.0% 증가한 13만2천142대, 수입차는 16.4% 증가한 2만2천730대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싼타페와 K3, K9 등의 신차 효과로 판매가 각각 1.3%, 7.8% 증가했다.

쌍용차도 렉스턴 스포츠 인기에 힘입어 판매가 13.5% 늘었다.

한국GM은 판매가 일부 회복했지만, 여전히 전년 대비 16.7% 감소했다.

르노삼성차도 주력모델 경쟁 심화로 4.1% 줄었다.
수입차는 배출가스 인증조작으로 판매가 중단됐던 폭스바겐과 아우디가 본격적인 판매 재개에 나서면서 판매가 16.4% 늘었다.

수출은 기아차가 엑센트와 포르테를 멕시코에서 본격 생산하고 미국 수출이 줄면서 전년 대비 15.1% 감소한 19만812대를 기록했다.

아프리카 등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으로의 수출이 감소했다.

수출액은 31억5천만달러로 13.5% 감소했다.

국내 자동차 생산은 재고 조정과 구조조정에 따른 생산 감소 등의 영향으로 17.5% 감소한 30만6천374대를 기록했다.

자동차 부품 수출은 미국과 중국 등 주력시장이 살아나며 전년 대비 7.1% 증가한 20억2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