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류협력 강화·SOC업무 일원화·도의회 협치에 중점

경기도는 14일 이재명 지사 취임 이후 첫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조직개편안을 보면 남북협력과 교류업무 강화를 위해 평화부지사 산하 평화협력국이 통일기반조성담당관과 DMZ정책담당관을 관장하도록 했다.

통일기반조성담당관과 DMZ정책담당관은 경기 북부지역을 관할하는 행정2부지사 산하 균형발전기획실 소속이었다.

행정1부지사 소관인 철도국을 행정2부지사 소관으로 변경, 건설국·교통국과 함께 SOC 조직을 일원화해 경의·경원선 연결지원, 남북연결 도로망 확충 등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도의회와 협치를 강화하기 위해 소통협치국을 새로 만들고 평화부지사 밑에 2급 상당의 전문임기제인 정무실장을 신설해 도의회 소통창구 역할을 맡긴다.
노동 중시와 경제활력을 위해 경제실을 경제노동실로 변경하고 노동일자리정책관과 혁신산업정책관을 두기로 했으며 공유시장경제국은 폐지한다.

특별사법경찰단을 1과에서 2과로 확대하고 인원을 103명에서 159명으로 증원해 불법금융, 다단계 등 민생경제범죄 소탕에 나서기로 했다.

청년배당과 생애최초청년국민연금 등 청년정책업무를 전담할 청년복지정책과, 공정거래와 소비자보호를 위한 공정소비자과 등도 신설한다.

조직개편에 따른 실·국과 담당관 수는 변동은 없으며 5개 과가 증가해 22국 6담당관 135과가 된다.

총 정원은 1만2천822명에서 1만2천892명으로 70명 늘어난다.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이번 조직개편안은 이재명 지사의 핵심가치이자 도정철학인 평화·소통·공정·노동·안전·복지를 반영하는 데 역점을 뒀고 남·북부 간 균형 있는 조직을 설계하기 위해 고민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