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실률 도쿄의 4배

대형빌딩 절반 빈 곳도
기업 활력이 희비 갈라
서울 오피스빌딩(연면적 9900㎡ 이상 기준) 공실률이 2003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규 오피스빌딩 공급은 이어지고 있는 반면 사무실을 채울 기업은 경기 침체 우려로 사무실 규모를 줄이거나 서울을 떠나고 있다.

13일 종합부동산자산관리회사인 젠스타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서울 오피스빌딩 공실률은 10.6%를 기록했다.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젠스타는 3분기에는 공실률이 11.7%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다. 3분기 신규 공급되는 오피스빌딩 물량이 57만2054㎡로, 2분기보다 87% 늘어나는 까닭이다. 이처럼 공실이 급증하는 것은 신규 공급은 넘치는 데 반해 수요는 위축돼서다. 서울에선 올해부터 2021년까지 신규 오피스빌딩이 매년 100만㎡ 이상 공급되지만 새 사무실을 채워줄 기업들은 사무실을 통합·축소하거나 경기 성남시 판교벤처밸리 등 새로 조성된 오피스타운으로 떠나고 있다.

이 같은 서울 공실률 증가는 일본 도쿄와 극명하게 대비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도쿄 도심 대형 오피스 공실률은 지난달 2.58%를 기록했다. 올해만 도쿄에 연면적 1만㎡ 이상 대형 오피스빌딩이 10개 완공되지만 대부분 선임대됐다. 도쿄 오피스빌딩 공실률은 7년째 떨어지고 있고, 임대료는 5년째 상승세다. 임채욱 젠스타 전무는 “일본 도심 대형 오피스빌딩 연면적은 최근 10년간 두 배로 늘었지만 공실률은 거꾸로 떨어지고 있다”며 “대기업과 정보기술(IT)기업이 경기 활황에 힘입어 적극적으로 업무환경 개선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