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 결제 시장 확대
간편결제 서비스인 ‘페이코’를 사용할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이 대폭 늘어난다. 페이코에 ‘삼성페이’ 결제 기능이 담기면서다.

간편결제 전문기업 NHN페이코는 자사 앱(응용프로그램)에서 삼성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13일 발표했다. 페이코 앱을 실행하고 하단의 삼성페이 창을 선택하면 된다. 기존의 삼성페이 결제 방식처럼 지문 인증을 거쳐 카드 결제 단말기에 스마트폰을 갖다 대면 결제가 이뤄진다.
NHN페이코 관계자는 “페이코를 통한 삼성페이 결제는 롯데카드에 우선 적용되고 순차적으로 카드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로 페이코를 사용할 수 있는 가게가 크게 늘어난다. 대부분의 상점들이 삼성페이 기능을 지원하는 카드 결제 단말기를 사용하고 있어서다. NHN페이코는 삼성페이로 결제할 경우에도 기존의 각종 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결제할 때마다 페이코 포인트가 20포인트씩 쌓이고 적립된 포인트는 페이코의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정연훈 NHN페이코 대표는 “삼성페이의 결제 기능을 담으면서 오프라인 시장까지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