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삼성페이와 함께 베트남 선불카드 시장에 동반 진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베트남에서 출시되는 ‘삼성페이 선불카드’는 삼성전자 휴대폰에 탑재되는 전자지갑형 선불카드로 자동충전, 이체 및 결제 등이 가능한 온라인 전용카드다.

삼성페이를 이용할 수 있는 휴대폰(갤럭시S6부터) 사용자들은 은행 방문없이 스마트폰으로 선불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상대방 전화번호만 알면 이체가 가능한 ‘연락처 이체 서비스’와 삼성페이의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 마그네틱 신용카드 정보를 무선으로 전송해 결제하는 방식)를 활용한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연내로 온라인 결제와 고지서납부 등의 서비스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페이는 작년 9월 베트남에서 서비스를 개시한 뒤 현금사용이 익숙한 베트남 현지에서 단기간 40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확보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현금없는 정책을 감안할 때 향후 베트남 내 휴대폰을 이용한 결제 시장은 더욱 크게 확대될 것”이라며 “베트남 내 1위 외국계 은행인 신한은행이 삼성페이와 제휴를 맺어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서 신한은행은 ‘디지털퍼스트’ 전략을 앞세워 베트남에서 현지 ‘카카오’로 불리는 ‘잘로(Zalo)’, 부동산 플랫폼 ‘무하반나닷(Muabannhadat)’, 전자지갑 ‘모모(MoMo)’ 등 대표 디지털 플랫폼들과 제휴 사업을 추진하면서 베트남 시장에서 디지털금융 생태계를 공격적으로 구축하고 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