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씨푸드 뷔페 토다이가 안 팔리고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논란이 되자 공식 사과했다.

토다이는 13일 발표한 공식 사과문에서 "뷔페 라인에 진열됐으나 소비되지 않은 음식 일부분을 조리해 다른 음식에 사용한 부분에 대해 잘못을 인정한다"며 "10여 년간 믿고 사랑해주신 고객님들의 신뢰를 무너뜨리게 돼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일을 계기로 토다이에서는 위와 같은 재조리 과정을 전면 중단한다"며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더욱 강화된 위생 매뉴얼과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 보도에 따르면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은 진열됐다 나가지 않은 초밥의 해산물과 남은 회 등을 롤과 유부초밥 등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토다이 음식물 재사용 논란

이뿐만이 아니었다. 냉동식품을 해동했다 재냉동하는 것이 금지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팔리지 않은 게를 재냉동한 뒤 해동해 손님에게 제공했다.
탕수육 등 중식이나 양식 코너에서 남은 각종 튀김류도 롤을 만드는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음식물 재사용은 본사의 사용지침에 따른 것이었다.

해당 음식점 단체 SNS에서는 주방장이 조리사들에게 이 같은 음식 재사용 지침을 구체적으로 전했다.

토다이 음식물 재사용 논란

처음에는 입장 표명을 거부했던 토다이 측은 "손님이 먹다 남긴 음식이 아니어서 위생 면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토다이 대표는 "이 스시가 셰프들이 봤을 때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 (싶어서) 롤에다가 제공을 했다고 한다"면서 "(재사용 롤에는) 많은 생선 종류가 여러 가지 들어가 있지 않나. 생선이 많이 들어가면 맛있다"고 황당한 설명을 이어갔다.

문제가 없다던 업체 측은 음식물 재사용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으나 토다이 홈페이지가 접속 장애를 겪는 등 소비자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