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신곡수중보 인근 강가에서 소방대원 등이 실종된 소방대원 2명을 찾는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전날 오후 1시 33분께 "민간보트가 신곡수중보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A(37) 소방장과 B(37) 소방교 등 2명이 보트 전복사고로 실종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강 하류에서 보트가 급류에 휘말리면서 전복돼 소방관 2명이 실종된 가운데 소방당국이 수색 작업을 하고 있지만 유속이 빨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13일 오전 6시부터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소속 오모(37) 소방장과 심모(37) 소방교 등 소방대원 2명이 실종된 김포시 고촌읍 신곡리 김포대교 아래 한강 신곡수중보 일대에서 헬기 5대와 소방·해병대·경찰 등 인력 1,151명을 동원해 수색을 재개했다.

또 밀물로 만조가 돼 신곡수중보 인근 유속이 느려지는 오전 10시부터는 수중 수색도 재개했다.

수색 지역은 김포대교 신곡수중보~일산대교 7.8㎞ 구간, 일산대교~전류리포구 7.4㎞ 구간, 전류리포구~북방 어로한계선 6.6㎞ 구간, 북방 어로한계선~김포 애기봉 인근 북한 접경지역 10㎞ 구간이다. 서해 접경 지역인 강화도 교동도 인근 해상도 해경을 투입해 수색한다.
배명호 김포소방서장은 이날 오전 현장 브리핑에서 "(사고 지점 인근은) 평상시에도 시속 5㎞ 정도의 유속을 보인다. 어제도 물살이 세 30분 만에 수중 수색을 중단한 만큼 오늘도 상황 살펴 가며 수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수중보 밑에 펄이 있고 암초가 많아 실종된 소방대원들이 강바닥에 있을 가능성도 있다. 어로 활동이 활발해 어구와 어망이 많은 김포 전류리 포구에 시신이 걸릴 가능성이 커 이곳을 중점적으로 수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 소방장과 심 소방교는 12일 오후 1시 33분쯤 "민간인 보트가 한강보 주변에 걸려 있다"는 군 부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가 보트가 급류에 휘말려 전복되면서 실종됐다. 보트에 함께 타고 있던 소방대원 1명은, 같이 출동한 다른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했으나 오 소방장 등 2명은 발견하지 못했다. 수중보에 걸려 있던 민간보트는 사용하지 않는 폐보트로, 강물에 떠내려오다 수중보에 걸린 것으로 파악됐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