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은 대한항공 채권을 세전 연 3.75%에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대한항공 채권은 신용등급 BBB+ 안정적 (지난달 23일·한국기업평가), 만기는 오는 2020년 8월6일(2년), 연 수익률은 세전 3.75% 수준이다.

한국기업평가는 점진적 차입금 감축 및 재무구조 개선, 우호적 영업환경, 대형기 투자 일단락과 계열 관련 위험 축소 등을 근거로 대한항공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했다. 채권의 최소 투자금액은 10만원이며, 3개월마다 이자가 지급되는 이표채 방식이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증시 변동성이 커진 요즘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채권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채권은 만기까지 보유하여 확정금리를 받을 수도 있고, 장내 매매를 통한 시세차익까지 얻을 수 있어 투자자 입장에서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