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제별로 6만5000원~23만7000원
구매시 25% 선택약정할인이 유리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트리움 광장의 '갤럭시 스튜디오'가 ‘갤럭시 노트9’을 체험하는 소비자들로 붐비고 있다./사진=삼성전자

SK텔레콤(287,5004,000 1.41%), KT(31,150250 0.81%), LG유플러스(17,650250 -1.40%) 이동통신 3사가 갤럭시노트9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최대 23만7000원의 공시지원금이 책정됐으나, 구매를 고려한다면 25% 선택약정 할인이 유리하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13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동통신 3사는 요금제별로 6만5000∼23만7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여기에 유통점이 주는 추가 지원금(15%)을 받으면 각각 최저 82만2000원, 108만500원에 살 수 있다.

SK텔레콤은 3만3000원 요금제에서 6만5000원, 월 5만원 요금제에서는 10만9000원을 지원한다. 월 6만9000원 요금제에서는 13만5000원, 월 7만9000원에서는 15만8000원이다. 가장 비싼 11만원대 요금제에서는 23만7000원을 지원한다.

KT는 월 3만3000원 요금제에서는 6만7000원, 4만9000원 요금제서는 9만9000원, 6만9000원 요금제에서는 14만원, 8만9000원 요금제서는 16만5000원을 제공한다. 월 10만9000원짜리 ‘LTE데이터선택 109’에서는 22만원을 책정했다.
LG유플러스는 가장 저렴한 3만2000원대 데이터 요금제에서 7만5000원, 가장 많이 쓰는 6만5000원대 요금제에서 14만8000원, 8만8000원대 무제한 요금제에서는 21만2000원을 지원금으로 제공한다.

다만 갤럭시노트9을 구매하려는 이용자들은 공시지원금을 받기 보다는 25% 선택약정할인을 받는게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예를들어 24개월 약정 기준으로 총 요금할인액은 3만2000원대 데이터 요금제에서 19만7000원, 6만원대 요금제에서 39만5000원, 11만원대 요금제에서 66만원에 달한다. 즉, 요금할인액이 추가 지원금을 합한 총 지원금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셈이다.

갤럭시노트9의 사전예약은 20일까지 진행된다. 정식 출시일은 24일이다. 예약 고객은 21일부터 제품을 먼저 받아 개통할 수 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