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다이 음식물 재사용 논란

해산물 뷔페 '토다이'가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파장이 일고 있다.

13일 한 매체에 따르면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은 진열됐다 안 팔린 초밥에서 모은 찐새우와 회 등을 다진 뒤 롤과 유부초밥 등을 재가공해 저녁 시간에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에서 토다이 직원들은 "직업인으로서 도저히 양심이 용납하지 않았다"고 이같은 내용을 폭로했다.

토다이 평촌점에서는 팔리지 않은 게를 재냉동하고 해동한 뒤 손님에게 제공하거나 초밥 위에 놓인 찐 새우, 회 등을 걷어 물에 데친 후 롤 안에 넣거나 유부초밥 위에 올렸다.
해당 음식점은 단체 채팅방을 통해 주방장이 조리사들에게 이 같은 음식 재사용 지침까지 구체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다이 대표이사는 "셰프들이 봤을 때 스시가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면서 롤에 제공한 것"이라며
손님이 먹다 남긴 음식이 아니라 위생 면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논란이 가열되자 이후 업체 측은 음식물 재사용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으나 이날 오전 한때 토다이 홈페이지가 접속 장애를 겪는 등 소비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