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씨푸드 뷔페 토다이가 안 팔리고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SBS 보도에 따르면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은 진열됐다 나가지 않은 초밥의 해산물과 남은 회 등을 롤과 유부초밥 등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냉동식품을 해동했다 재냉동하는 것이 금지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팔리지 않은 게를 재냉동한 뒤 해동해 손님에게 제공했다.

토다이 음식물 재사용 논란_SBS

탕수육 등 중식이나 양식 코너에서 남은 각종 튀김류도 롤을 만드는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음식물 재사용은 본사의 사용지침에 따른 것이었다.
해당 음식점 단체 SNS에서는 주방장이 조리사들에게 이 같은 음식 재사용 지침을 구체적으로 전했다.

처음에는 입장 표명을 거부했던 토다이 측은 "손님이 먹다 남긴 음식이 아니어서 위생 면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토다이 대표는 "이 스시가 셰프들이 봤을 때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 (싶어서) 롤에다가 제공을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토다이 음식물 재사용 논란_SBS

문제가 없다던 업체 측은 음식물 재사용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으나 토다이 홈페이지가 접속 장애를 겪는 등 소비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보도에 네티즌들은 "음식 먹다가 토하고 죽으라는 뜻에서 토다이 인가? (best****)", "재사용한다고 공표하고 가격도 재사용 가격으로 했다면 문제없겠지만 제 가격 다 받고 몰래 재사용 했으니까 문제 있다 (hdvi****)", "진열됐던 음식 버리는 게 아깝긴 했겠지만 식품위생법상 문제 될 게 없더라도 그걸 안 사람들이 과연 소비했을까 (atom****)"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새삼스럽게 뭐. 대한민국에 저런 곳이 한둘이겠나 (khs4****)", "치킨 시켜서 먹다가 남으면 볶음밥 만들 때 사용하고 피자 시키면 주는 피클로 김밥 만들어 먹는데. 뭐 이 식당만 그러겠나? 다 그럴걸? 먹다 남은 거 재사용하고는 좀 다르다 본다 (diyo****)", "먹다 남은 찌꺼기를 쓰는 것도 아니고, 위생만 더 신경 쓰면 괜찮은 것 같은데 (1o_b****)", "여기 뿐이겠냐. 뷔페 모두 전수조사해라. (sulh****)", "유명한 프렌차이즈가 이러면 중소 뷔페는 어떨까? (with****)" 등 토다이 외 다른 식당에 대한 불신감까지 고조된 상황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