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국가 미래과학기술 육성을 위해 2022년까지 약 9600억원을 투입해 기술 연구를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3년 8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기초과학)과 미래기술육성센터(소재·정보통신기술)를 설립해 민간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연구지원 사업을 진행해 왔다. 2013년부터 2022년까지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을 미래 과학기술 연구에 투입하겠다는 것이 계획이었다. 현재까지 5389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앞으로 2022년까지 약 9600억원을 더 투입하게 되는 셈이다.

연구비 지원 사례 별로는 기초과학 분야 149건, 소재기술 분야 132건, ICT 분야 147건 등 총 428건이다. 인력면에서는 서울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포스텍 등 국내 대학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고등과학원 등 공공연구소 46개 기관에서 교수급 1000여명을 포함해 총 7300여명의 연구인력이 참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5G 등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기술 지원을 확대하고, 이를 학계·산업계에 공유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체제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기술과 아이디어에 대한 특허 출원과 창업을 지원해 연구를 돕고 이 성과가 국내 기업의 혁신으로 이어지도록 경험과 노하우를 외부에 제공하는 모델을 운영하겠다는 것이다.

삼성은 미래기술육성사업 특징이 실패에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연구자가 연구 주제·목표·예산·기간 등에 대해 자율적으로 제안하고 연구 목표에는 논문 및 특허 개수 등 정량적인 목표를 넣지 않는다. 또한 매년 연구보고서 2장 이외에 연차평가와 중간평가 등을 모두 없애 연구자가 자율적으로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했다. 도전적인 연구를 수행한 결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더라도 책임을 묻지 않고 실패 원인을 지식자산으로 활용하도록 하고 있다.

장재수 미래기술육성센터 전무는 "연구비 지원뿐 아니라 삼성의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한 차별화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연구 성과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