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스트림네트웍스의 콘텐츠 마케팅기업 옐로스토리가 마이크로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SNS 크리에이터) 플랫폼 사업을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한다.


옐로스토리는 지난 9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마이크로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레뷰(Revu.net)의 글로벌 론칭 행사를 열고, 올해 3분기 중 인도네시아, 대만, 베트남 등 3개국에서 사업을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행사에는 옐로스토리를 비롯해 △태국 YDM 타일랜드 △인도네시아 애드플러스 △대만 메이트아이엠 △베트남 최대 디지털 마케팅 에이전시 클레버애즈 등의 해외 파트너사 임직원이 참석했다.

레뷰는 국내시장에서 30만 회원과 147만 건의 리뷰 콘텐츠를 보유한 옐로스토리의 마이크로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위블(Weble)의 글로벌 브랜드다. 위블은 인스타그램, 네이버 블로그 등 SNS에서 활동하는 유명 이용자를 통해 사업자들이 각종 마케팅을 할 수 있게끔 연결시켜주는 역할을 해왔다.


위블에서 파생된 레뷰는 2016년 6월 태국의 통합 디지털 마케팅기업 YDM 타일랜드와 협력해 태국 시장에 첫 선을 보인 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하 중이다. 옐로스토리는 앞으로 태국을 교두보로 삼고 동남아 전역으로 레뷰의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장대규 옐로스토리 대표는 “레뷰가 동남아시아 최대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이 되도록 현지 대표 마케팅 기업, 파트너사들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겠다”며 “중장기적으로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전역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