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3일 "도정에 전념할 수 있게 도와달라"면서 "수사와 관련해선 특검에 맡겨두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특검 조사 뒤 첫 도청 출근길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초 발언과 달리 특검에서 드루킹 측에 센다이 총영사직을 추천했을 수 있다고 진술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 "사건과 관련해서는 변호인단에서 대변인격을 맡고 있으니 도에 들어오면 도정과 관련된 내용으로 도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본인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또는 특검 연장과 관련한 질문에도 "특검에 맡겨놓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할 수 있는 얘기는 다 했고 이제는 진실에 근거해 특검이 공정한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