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남북이 13일부터 개성에서 평양까지 이어지는 경의선 도로의 현대화를 위한 현지 공동조사에 들어간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백승근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을 단장으로 한 우리측 공동조사단 28명이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개성으로 출발했다. 남북 도로 공동연구조사단 1차 회의도 이날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당초 남북 양측은 10~17일까지 개성에서 평양까지 경의선 도로의 현대화를 위한 공동조사를 하기로 했다. 하지만 북측이 전날 밤늦게 별다른 설명 없이 연기를 요청해 이날로 미뤄졌다.

남북은 경의선 도로에 이어 고성∼원산 간 동해선 도로에 대한 공동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남북 양측은 지난 6월 28일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