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애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히든싱어5' 연예인 판정단으로 참석한 조수애 아나운서에 대한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는 원조 가수 바다가 출연해 모창 능력자와 함께 '너를 사랑해', 'MAD' 등 히트곡을 불렀다.

'너를 사랑해' 무대 이후 조수애 아나운서는 "3번이 (바다가) 아닌 것 같다"면서 "노래를 못한다"고 지적했다.

무대 뒤에서 있던 바다는 "제가 3번에 있었으면 진짜 기분 나빴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개된 결과에 따르면 바다는 2번, 3번은 모창 능력자였다.
이날 방송 직후 네티즌들은 조수애가 방송에 출연한 모창 능력자들을 배려하지 못한 언행이라면서 지적하고 있다.

조수애 인스타그램에 네티즌들은 "노래를 못한다는 발언은 3번과 바다 모두 기분나쁠 수 있는 언행", "앞으로 말 할 때 막 뱉지 말라", "생각 좀 하고 내뱉으면 좋겠다", "'다르다'라고도 충분히 말할 수 있는 건데 왜 그런 식으로 말했는지 모르겠다", "JTBC 아나운서 수준 실망이다", "인성도 함께 배워 방송에 나오시길", "노래를 못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본인의 취향인데 많은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그러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1992년생인 조수애 아나운서는 2016년 JTBC에 입사 미녀 아나운서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골프 어택', '전 국민 프로젝트 슈퍼리치', '오늘 굿데이' 등에 출연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조수애 아나운서 이슈 외에도 최근 도박 논란이 불거진 슈가 녹화에 참석했었지만 통편집 됐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분은 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 5.37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