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애 아나운서. '히든싱어5' 캡처

조수애 JTBC 아나운서가 모창 프로그램에 판정단으로 나섰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직설적인 화법이 화근이 됐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엔 가수 바다가 모창 능력자들과 함께 '너를 사랑해'를 불렀다.

노래가 끝난 뒤 평가에서 조수애 아나운서는 "3번 참가자가 바다가 아닌 것 같다"면서 그 이유로 "노래를 못했다"고 말했다.

다소 직설적인 화법에 바다도 민감하게 반응했다. 당시 무대 뒤에 있던 바다는 "내가 당사자였다면 정말 기분이 나빴을 것"이라면서 "3번 참가자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당시 바다는 2번에 자리하고 있었고 3번엔 모창 능력자가 있었다.

방송이 끝난 뒤 누리꾼들은 조수애 아나운서의 이 같은 발언을 문제삼았다. 이들은 조수애 아나운서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사과해야 한다"는 내용의 비난 댓글을 쏟아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