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3일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에서 3차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측 입장을 들어본 뒤 정부가 생각하는 내용도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판문점으로 떠나기 전 '정상회담 일정을 논의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판문점선언 이행에 대해 전반적으로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할 일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정상회담 날짜를 북측에 제안했느냐'는 질문에 "가서 여러 가지 얘기를 나눠봐야겠다"면서 "현 단계에서 그런 구체적인 부분까지 언급하기는 좀 이르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북측이 제재완화를 요구할 가능성에 대해선 "북측에서 나름대로 여러 가지 그런 문제에 대해 할 얘기가 있을 것 같고 우리는 우리대로 북측에 잘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를 유인하기 위한 정부의 전략에 대해 "판문점 선언에 합의한 것처럼 완전한 비핵화, 핵 없는 한반도를 목표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 구조를 바탕으로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상호 촉진해나가는 역할을 하도록 노력한다는 게 우리 기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남북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릴 예정인 회담에서 3차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남북은 이미 물밑접촉 등을 통해 3차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8월 말∼9월 초에 개최한다는 데 상당한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져 이번 회담에서 최종 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조 장관 외에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나선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과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대표단을 꾸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