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류현진이 105일 만에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복귀한다. MBL닷컴은 13일(한국시간)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1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한다"고 보도했다.

다저스는 이날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 4연전을 마치고 LA로 돌아가 14일부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3연전을 벌일 예정이다. 류현진이 예정대로 16일 등판할 경우 105일 만의 복귀다.

류현진은 올해가 다저스와 6년 계약의 마지막 해다. 시즌 초반 6경기에 등판해 3승, 평균자책점 2.12의 호투를 보여줬다. 하지만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서 2회말 왼쪽 사타구니 근육이 찢어져 조기 강판당한 뒤 전력에서 이탈했다.
류현진은 최근 두 차례 마이너리그에서 재활등판을 했다. 3일 싱글A 경기에서 4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한 데 이어 8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경기에서는 5이닝 동안 삼진 3개를 곁들이며 안타 5개를 맞고 1실점으로 호투했다.

앞서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공식 복귀 일정은 밝히지 않으면서 "더 이상 재활등판을 하지 않는다"면서 "다음주 팀에 합류하게 될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의 복귀로 로버츠 감독은 클레이튼 커쇼, 리치 힐, 워커 뷸러, 알렉스 우드, 류현진으로 5인 선발 로테이션을 꾸릴 생각이다. 선발 자원이었던 마에다 겐타와 로스 스트리플링은 불펜으로 보내기로 했다. 선발투수가 넘치는 데다 마무리 켄리 얀선의 부상에 따른 불펜의 약화를 막기 위해 불펜투수 경험이 있는 두 선수의 보직을 임시로 바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