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번 여름 서울에 23일 연속 열대야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0분 기준 서울의 지난밤 최저기온은 26.7도로 열대야 현상을 보였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밤새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서울 외에도 제주(28.7)와 여수(27.9도), 목포(27.8도), 인천(27.4도), 부산(27.3도), 광주(27.3도), 청주(26.7도), 대전(26.2도), 전주(26.1도), 포항(26.1도) 등에서 열대야가 나타났다. 여수는 26일째, 대전은 24일째 열대야가 이어지는 중이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3∼6도 높은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겠다"면서 "낮 동안에 오른 기온이 밤사이에도 내려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은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질 전망이다. 하지만 소나기가 그치면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