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재성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그 2부리그 데뷔골을 신고했다.

이재성은 13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하이덴하임과의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홈경기에서 0 대 1로 뒤진 전반 20분 동점 골을 터뜨렸다. 지난 4일 함부르크와의 개막전에서 도움 2개를 기록한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이날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이재성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격과 수비를 연결고리 역할을 하며 경기를 조율했다. 하지만 홀슈타인은 경기 시작 15분 만에 하이덴하임의 로베르트 그라첼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그러자 이재성이 해결사로 나섰다. 이재성은 상대 골문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야니 루카 제라가 혼전 상황에서 살짝 흘려주자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내준 지 5분 만에 1 대 1로 균형을 맞추는 귀중한 동점골이었다.

홀슈타인은 후반 시작 직후 반덴 베르흐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인 열세에 놓였다. 하지만 10명이 싸우는 동안에도 추가 실점을 하지 않고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이재성은 후반 추가시간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재성은 지난해 국내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우승을 견인하면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지난 7월 독일 2부 홀슈타인 킬과 3년 계약하면서 독일 무대에 진출했다. 팀 합류와 동시에 프리시즌부터 주전 자리를 꿰찬 이재성은 정규리그 2경기 연속 활약하면서 K리그 MVP 자존심을 살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