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13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만나 국회 현안을 논의한다.

문 의장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주례회동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의장실에서 열린다. 8월 임시국회 처리 법안과 국회의원 국외활동 심사자문위원회 구성,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 등이 의제로 오를 전망이다.

국회 관계자에 따르면 국외활동 심사자문위에서 활동할 위원 구성을 마무리하는 문제도 의제로 오를 전망이다.

국회는 국회의원 38명이 피감기관 등의 지원을 받아 해외출장을 다녀온 데 따른 논란이 일자 의원 해외출장 문제를 다루는 기구를 만들어 심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